한그릇 음식- 해물덮밥

Posted 2013/04/18 20:06


순전히 냉장고털이용 메뉴입니다.

그런 티가 안나게 하려고 노력은 했습죠.

매운 고춧가루로 했더니 입에서 불이 나더라구요.

덕분에 밥을 아구아구 먹었다는....


제가 준비한 재료는요,


청경채 3송이(?)

양파 반개

말린 표고버섯 불려서 한주먹

오징어 몸통(보통 오징어 1마리 )

새우 약 20마리


입니다.


오징어 크기 보시죠.

크기가 짐작 되시나요?

여기 오징어 너무 커요.ㅠ.ㅠ

그러니 한국 동해의 그 야들야들한 오징어 맛은 기대할 수 없지요.


다리는 전에 짬뽕할 때 썼고..

몸통 남은걸로...

모양내서 썰려고 했지만..

시간상 좀 급했습니다.ㅋ



오징어와 새우에요.

얼어있다면  꼭! 녹여놓으세요.

언거 그냥 후라이팬에 넣으면 물만 흥건해지고 질겨지고 맛 없어요.



채소들.

양파와 청경채 썬것.



표고버섯 말린거 불렸어요.

표고버섯은 코스코에서 구입했어요.

시타키머쉬룸이라는 기분나쁜 일본이름으로 팔죠.췟.



양념장은,

맛간장 약 4스푼

고춧가루 푹 2스푼

후춧가루약간

다진마늘 1/2스푼

전분가루 1작은스푼


정도 들어갔지만,

입맛에 맞추세요.


맛간장 없으시면 간장+설탕+맛술로 맛을 맞추세요.


재료에 전분가루? 하실수도 있을거에요.


제가 미국에서 구입한 아시안요리책들을 보면요,

하나같이 소스에 전분가루가 들어가요.

우리는 보통 마지막에 물녹말을 휘리릭 붓잖아요.


그런데 이 방법으로 하면 빨리 완성하면서 물녹말만들어 붓는 번거로움이 없어서 좋아요.


한번 해보세요^^



일단 해물을 먼저 볶지 마시구요,

사진이 없어서 그러는데요...


채소를 먼저 볶아요.

팬을 불에 올리고 기름을 약간 넉넉하게 넣고, 연기가 나기 직전까지 센불로 올려요.

연기가 날정도로 뜨거워지면 채소를 넣고 볶아요.

약 1분간 볶으면 될거에요.


그렇게 볶아서 일단 보울이나 접시에 담아놓으세요.


그리고 다시 기름을 두르고 아주아주 센불에서 해물을 볶아요.

해물이 거의 익으려고 하면,



옆에 두었던 채소와 양념장을 넣고 아주 센불에서 볶아주세요.

시간 얼마 안걸려요.

손놀림을 좀 빠르게 하면서 골고루 볶아주세요.으쌰으쌰.


국물이 거의 없이 걸쭉한 소스가 만들어지며 볶아졌을거에요.



밥과 따로 드시면 반찬,

이렇게 드시면 덮밥^^



따로 볶는게 약간 번거로울 수 있지만,

이렇게 하면 청경채와 양파의 아삭함이 살아있어요.



보기 좋은 떡이 되라고 깨도 솔솔..(남편이 깨를 초큼 좋아합니다.)



역시 빠질 수 없는 한입.

아~ 



다음날에 애매하게 남은 해물볶음에 물을 약간 넣고 

옆의 냄비에서 따로 삶은 생면을 넣고 볶았어요.

일명 해물볶음면.ㅋ


혼자먹는 점심으로 딱이었습니다.


매운고춧가루 덕분에 음... 네 여기까지.하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음.식.열.전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그릇 음식- 해물덮밥  (6) 2013/04/18
요리로 승격시켜주마 - 카레라이스  (5) 2013/04/16
김밥은 질리지도 않는다.  (6) 2013/04/08
캘리포니아 롤 완전정복  (6) 2013/03/14
실패는 없다. 콩나물 밥.  (9) 2013/01/29
비빔밥  (0) 2012/05/16
« PREV : 1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179 : NEXT »

티스토리 툴바